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3일 22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13일 22시 15분 KST

'K리그 우승팀' 전북현대가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충격패했다

이동국, 김신욱, 문선민 등이 다 출격했지만...

Pakawich Damrongkiattisak via Getty Images

K리그 승강제 도입 이후 최다 우승 기록(4회)을 갖고 있는 전북현대가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충격패했다.

13일 전북은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번 시즌 첫 패배다.

이날 전북은 이동국을 원톱으로 내세우고, 로페즈를 선발로 출전시켰다. 그러나 득점은 없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승기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했으나 결과는 좋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5분, 부리람의 수파촉 사라차트가 박스 왼편에서 돌파해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전북은 후반 15분, 이주용을 빼고 문선민을 투입했으나 부리람의 골문은 굳건했다. 전북의 공격에도 찬스는 생기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0-1로 끝났다.

전북이 부리람에서 부리람에 패배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5월, 전북은 ACL 16강 1차전 부리람 원정경기에서 2-3으로 졌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뼈아픈 패배였다.

한편 같은 날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상하이 상강과 ACL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 울산은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