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14일 09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3월 14일 09시 40분 KST

마침내 미국도 보잉 737 Max 운항을 중단했다

이로써 보잉 737 Max 8은 전 세계에서 모두 운항을 멈췄다.

Justin Sullivan via Getty Images

미국이 보잉 737 Max 여객기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을 시작으로 아시아와 유럽으로 번진 운항 중단 사태에도 불구하고 비행기의 안전에 문제가 없다던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이로써 전 세계에서 해당 비행기의 운항은 모두 중단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보잉 737 Max 8과 Max 9에 대한 운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해당 여객기의 안전 승인 및 규제를 담당하는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전날까지만 해도 운항 중단은 필요하지 않다고 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 직후 FAA는 ”정보 수집 절차 및 현장에서 취득되어 오늘 분석된 새로운 증거”를 운항 중단 결정의 이유로 들었다. ”이 증거는 새로 확보되어 오늘 아침 FAA에 제공된 위성 데이터와 함께 이 결정으로 이어졌다.”

Joe Raedle via Getty Images

 

FAA의 발표가 나오기 얼마 전, 마치 가노 캐나다 교통부 장관은 10일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302편 여객기의 이륙 이후 고도 데이터가 지난해 10월 추락한 라이온에어 610편 여객기의 그것과 유사한 ”수직 변동”과 ”동요(oscillations)”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 조종사들이 보잉 737 Max 8 운항 도중 비슷한 문제를 겪었다고 보고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앞서 에티오피아항공은 사고기의 조종사 중 한 명이 추락 몇 분 전 ”항공기 컨트롤 문제”를 겪고있다고 관제탑에 알렸다고 밝혔다. 외부 세력의 조종실 난입 등에 의한 테러나 여객기 화재 등으로 인한 추락은 아니라는 얘기다.

캐나다와 미국이 운항 금지 조치를 취함에 따라 보잉 737 Max의 운항은 전 세계에서 모두 중단됐다. 보잉은 성명을 내고 FAA의 ”선제적 조치”를 지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