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4일 13시 37분 KST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한 달 전 '육종암' 진단을 받고 현재 항암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 사실을 전했다.

14일 TV리포트는 단독으로 김영호가 한 달 전 육종암 진단을 받았으며, 현재 항암치료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영호는 ”갑작스러운 암 진단에 나 역시 많이 놀랐지만, 열심히 치료받아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13일, 김영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해 주셔서 수술이 무사히 끝난 것 같다”라며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 잊지 않겠다. 정말 고맙고 감사드린다”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에 팬들의 걱정이 이어졌고, 김영호가 육종암 진단 소식을 알린 것이다.

육종암은 근육, 뼈, 혈관, 연골 등 위장기관을 제외한 결합조직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김영호의 경우 허벅지에 악성 종양이 생겨 제거 수술을 받았다.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한 김영호는 드라마 ‘야인시대‘, 영화 ‘밤과 낮’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지난해까지 드라마 ‘슈츠‘와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진행해 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