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18일 11시 56분 KST

검거된 이희진 부모 살인 용의자가 밝힌 범행 동기

이희진의 투자 유치로 인한 피해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뉴스1

한때 ‘청담동 주식부자’로 불렸던 이희진씨의 부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용의자 추적에 나선 가운데, 검거된 용의자 중 한 명인 김모씨가 ”돈 문제로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경기안양동안경찰서는 이희진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지난 16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씨의 아버지는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씨의 어머니는 안양 자택에서 발견됐다. 이들은 모두 살해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시신 발견 다음 날인 17일, 유력 용의자 김씨를 검거했으며 현재 김씨와 함께 범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3명을 쫓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돈 문제로 범행했다”고 진술했으며, 이밖의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김씨가 이희진의 투자 유치로 인한 피해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뉴스1
범행 장소인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아파트의 모습

서울신문에 따르면 경찰은 이희진의 부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용의자들을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이희진은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동하며, 소셜 미디어에 재력을 과시하는 사진을 올리며 ‘청담동 주식부자’라고 불렸다. 지난해 4월 투자자들에게 허위 주식 정보를 흘려 부당이득을 챙기고 무인가 투자자문사를 차려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