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9일 11시 50분 KST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세리머니 때문에 징계를 받게 생겼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부적절한 세리머니'를 이유로 호날두를 기소했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세계적인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세리머니 때문에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호날두는 지난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 위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 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홈경기에 출전했다.

이날 호날두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을 3-0 승리로 이끌었다. 유벤투스가 8강 진출에 성공한 것은 물론이다.

그러나 이후 호날두는 UEFA로부터 ‘부적절한 세리머니’를 했다는 이유로 기소됐다. 경기가 끝나자마자 양손을 머리 위로 올렸다가 사타구니 쪽으로 가져가는 동작을 취한 것이다.

사실 이 동작은 지난 2월 21일 진행된 1차전에서 아틀레티코의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이 보인 세리머니와 같은 것이다. 당시 시메오네 감독은 후반 33분, 호세 히메네스가 득점하자 사타구니 부분을 붙잡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 경기는 아틀레티코의 2-0 승리로 끝났다.

시메오네 감독도 경기 후 UEFA 상벌위에 회부돼 2만 유로(한화 약 2천500만원)의 벌금을 물었다. 스카이스포츠는 오는 21일 열릴 UEFA 윤리징계위원회 회의에서 호날두의 징계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며, 시메오네 감독과 비슷한 수준의 징계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