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3월 26일 11시 51분 KST

알지 못하는 여성을 흉기로 찌른 남성이 밝힌 범행 이유

부산 동서대학교 인근 카페에서 흉기 난동이 벌어졌다.

뉴스1

부산의 한 카페에서 20대 남성이 일면식 없는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여성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5일 오후 9시 30분, 부산 사상구 동서대학교 앞 카페 2층에서 흉기 난동이 벌어졌다. 21세 남성 이모씨가 20세 여성 A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것이다.

당시 카페는 만석에 가까운 상태였고, 이씨의 흉기 난동으로 카페는 아수라장이 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씨는 A씨를 살해하려 했으나 A씨가 도망쳐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이씨와 A씨는 알지 못하는 사이였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변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고 비웃는 데 불만을 가졌다”라며 ”마트에서 흉기를 산 뒤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고 일대를 돌아다니다가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