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3월 31일 17시 32분 KST

북한의 유일한 호주인 유학생이 외신에 기고한 평양의 모습

"북한은 현재 과도기에 진입했다. 변화의 움직임은 외식에서 엿볼 수 있다"

KCNA KCNA / Reuters

‘북한에서 공부 중인 유일한 호주인‘이 평양에서의 유학생활과 변화하는 북한의 모습에 대한 칼럼을 기고했다. 그는 북한이 현재 ‘과도기’에 있다고 표현했다.

호주 출신의 알렉 시글리는 31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북한의 유일한 호주인 유학생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기고했다. 이에 따르면 시글리는 평양 김일성 대학에서 북한 현대문학 전공으로 석사 과정을 밟고 있으며, 김일성 대학에 있는 세 명의 서양 학생 중 한 명이다. 현재 시글리는 학생비자로 북한에 장기 체류 중이며, 평양 곳곳을 다닐 수 있는 전례 없는 접근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시글리의 아버지는 중국학자이며, 어머니는 중국인이다. 성장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아시아 문화를 접했던 시글리는 고등학교 때는 러시아 혁명을 공부했다. 이후 중국 대학에서 공부하던 그는 북한에서 온 교환학생들과 교류를 하게 됐고, 지도자의 얼굴이 그려진 핀을 꽂고 인공기 스티커를 붙인 그들이 ‘세뇌교육을 당한 사람들’처럼은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 흥미롭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시글리는 이 글을 통해 ”북한은 현재 과도기에 진입했다”고 분석했다. 강력한 제재에도 불구, 북한의 소비층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글리는 ”변화의 움직임은 외식에서 엿볼 수 있다”라며 ”최신 유행하는 ‘샤브샤브’집부터 일본식 회전 초밥, 중국 음식점, KFC와 똑같은 햄버거 가게 등 외국 음식점도 늘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시글리는 ”최신 유행 식당의 경우 손님들로 빼곡하고, 손님들의 옷차림은 상하이나 서울에 있다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라며 ”성형수술을 한 것 같은 젊은 사람들도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또 하리보 젤리나 아디다스 스포츠웨어 등 수입품도 손쉽게 구할 수 있었으며, 북한 공산품의 질도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 사람들의 일상에 대한 묘사도 있었다. 시글리는 ”영어를 전공하는 학생과 기숙사 생활을 함께 했는데, 그는 세계 어느 나라의 20대 남자와 마찬가지로 축구를 사랑하고, 네이마르와 메시의 팬이었다”며 ”평양 지하철 안에는 스마트폰으로 게임이나 영화, 뉴스 기사에 몰두한 사람들로 가득하다”고 썼다.

가디언에 글을 기고하기 전에도, 시글리는 유창한 한국어와 함께 북한 곳곳의 사진을 트위터를 통해 공개해 왔다. 시글리는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를 통해 북한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