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1일 12시 08분 KST

강형욱이 8년 만에 재회한 경찰견 '레오'의 근황을 전했다

강형욱은 8년 전, 경제적인 문제로 레오를 포기해야만 했다.

SBS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과학수사대에서 은퇴해 8년 만에 재회한 반려견 레오의 근황을 공개했다.

강형욱은 지난 3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레오의 모습이 담긴 두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강형욱은 레오와 8년 만에 재회했다. 방송에서 강형욱은 8년 전, 적은 수입 때문에 많은 것을 포기해야 했던 상황이 있었다며 ”최후의 선택으로 살붙이 하나를 떼어냈다”고 설명했다. 강형욱의 살붙이는 바로 레오였다.

레오는 이후 경찰견이 되어 부산경찰청 과학수사대 체취 증거견으로 발탁됐으며, 8년 간 맹활약하다가 은퇴를 앞두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과학수사대 직원들은 레오를 위한 은퇴식을 준비했다. 은퇴식에 함께하게 된 강형욱은 ”많이 늙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뉴스1

은퇴식 후 강형욱은 레오의 재입양을 확정지었다. 강형욱은 ”레오는 생후 2개월부터 제 친구였다”라며 ”보낼 때 사정이 좋아지면 다시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다. 저도 레오의 좋은 보호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방송 후 직접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오의 근황을 전한 것이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강형욱과 레오가 출연한 ‘집사부일체’는 1부 7.1%, 2부 10.4%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