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4월 03일 12시 01분 KST

윤지오가 '장자연 사건' 초반 조사 당시 경찰에게 들은 말

"토막살인 하기도 힘들고, 시체 유기도 힘들고, 아킬레스건 잘라서 피 뽑을 때도..."

뉴스1

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가 과거 신변 위협에 대해 말했다가 경찰에게 들은 이야기를 털어놨다. “170cm가 넘으면 납치 가능성이 없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2일 윤지오는 이상호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고발뉴스 뉴스방‘에 출연했다. 이날 윤지오는 실제로 자신이 느끼는 위협과 공포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장자연 사건’ 수사 초반 조사를 받을 때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윤지오는 ”경찰 초반 조사할 때 너무 무서워서 무섭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라며 ”밤이 아니라 낮에도 무섭다고 얘기했더니 그 때 수사관 한 분이 제 키를 물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지오는 “173cm라고 답했더니 수사관이 대뜸 ‘걱정 안하셔도 된다’고 하더라”며 ”수사관이 ’170cm 이상은 납치 기록이 없다. 토막살인 하기도 힘들고, 시체 유기나 폐기도 힘들고, 심지어 아킬레스건을 잘라서 피를 뽑을 때도 시간이 너무 걸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납치범들이 나를 잡아 납치하는 것에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윤지오는 이런 경험이 있은 후부터 어머니와 함께 경찰 조사를 받으러 가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30일, 윤지오는 ”경찰로부터 제대로 된 보호를 받고 있지 않다”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게시했다. 이 청원은 게시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고, 경찰 측은 윤지오에 새로운 장비를 지급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