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03일 23시 51분 KST

[4.3 보궐선거] 통영·고성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 '당선 확실'

개표 초기부터 더불어 민주당 후보를 크게 따돌렸다.

뉴스1

이번 4·3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4월 3일 오후 11시 기준 88.45%가 개표된 가운데 정점식 후보는 2만9956표(득표 58.7%) 를 얻어 1만8998(37.23%)에 그친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따돌렸다.

정점식 후보는 서울고등검찰청 공판부장, 검사장과 법무부 위헌정당·단체 관련 대책 TF 팀장, 검사장, 대검찰청 공안부장, 검사장 등을 지냈다.

정 후보는 2014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장관으로 있을 당시 통합진보당 해산 태스크포스(TF) 소속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정 후보는 이번 선거 막판, 측근 인사의 기자매수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통영·고성지역 바닥 민심은 그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정 후보는 △‘통영형 일자리‘를 통한 성동조선 살리기 △봉평도시재생지구 진행 △통영의 원도심 ‘역사문화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정 추진 △통영 고성 KTX역사 개별 설치 △한산대첩 해양케이블카 등을 공약했다.

정 후보는 “한국당이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 해 지원해줬다. 감사하다. 문재인 정부 심판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가지 의제에서 제가 선택 받은 것”이라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현명한 선택을 해주신 통영 시민과 고성 군민들께 감사드린다”고 각오를 전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