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4일 11시 31분 KST

로이킴의 아버지 김홍택 교수가 강의 중 사과했다는 목격담이 돌고 있다

‘네이버 인물정보‘에서 김홍택 교수를 검색하면 아들 로이킴의 이름이 삭제된 상태다.

뉴스1

가수 로이킴이 불법촬영 영상 유포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로이킴의 부친인 김홍택 홍익대학교 건설도시학부 교수가 수업 중 학생들에게 사과했다는 목격담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3일 홍익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김 교수에 대한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로이킴 아버지 강의하시기 좀 그렇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한 학생은 댓글을 통해 ”안 그래도 수업시간에 사과하셨다. 아버지는 무슨 잘못이냐”라고 적었다.

또 다른 댓글에도 김 교수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 이 댓글은 ”다 본인 잘못이라신다”라며 ”심경에 따르면 휴강이 맞는데 내년에 정년이라 수업하는 게 맞다며,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하셨다”는 내용이었다. 김 교수 측은 이에 대한 직접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 교수와 로이킴에 대한 한 가지 변화가 포착되기도 했다. 4일 현재 포털사이트 ‘네이버 인물정보‘에서 김 교수를 검색하면 아들 로이킴의 이름이 삭제된 상태이며, 로이킴의 경우에도 아버지 김 교수가 표기되지 않는다. 전날까지는 서로의 이름이 기재돼 있었으나, 하루 사이 삭제된 것이다. ‘네이버 인물정보’는 당사자의 요청에 따라 수정이 가능하다.

앞서 로이킴은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아버지 김 교수가 가수 정준영과의 친분을 탐탁지 않게 여겼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킴은 지난 2012년 MBC 라디오 ‘푸른 밤, 정엽입니다‘에 출연해 ”아버지가 정준영과 친해지지 말라고 했으나 가장 친한 사이가 되고 말았다”라고 말했으며, 2016년 MBC Mbig TV ‘꽃미남 브로맨스’ 출연 전 인터뷰에서도 ”아버지가 저 사람(정준영)이랑은 친하게 지내지 말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로이킴을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로이킴은 정준영 등 가수들이 속한 단톡방에서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