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9년 04월 05일 14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05일 16시 46분 KST

나영석의 '스페인 하숙'을 보면 마음이 편해지는 이유를 알았다

가난 역할극은 이제 그만

티비엔

머리를 식히고 싶을 때면 나영석 피디의 근작 스페인 하숙을 본다. 보고 있으면 그냥 마음이 편하다.

유해진 씨가 뚝딱뚝딱 뭔가를 만들면, 내가 만든 것도 아닌데 기분이 뿌듯하다. 차승원이 한 제육볶음을 여행객들이 맛있게 먹으면, 역시 내가 만든 것도 아닌데 기분이 좋다.

전작인 ‘윤식당’도 비슷하게 편안했는데, 훨씬 더 ‘널럴한’ 기분. 왜 그런가 곰곰이 생각해봤더니, 변한 게 눈에 들어왔다. 지금까지 본 나피디의 작품은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윤식당’이다. 프로그램마다 차이는 좀 있지만 제약이 있었다. 

‘꽃보다 할배’는 그 옛날 만원의 행복 처럼 용돈을 정해 놓고 그 돈 안에서 관광 미션을 클리어하는 게 주요 업무였다. 실무자인 이서진이 이사님 할배들을 예산 안에서 최대한 편하게 모시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게 갈등의 포인트로 등장하기도 했다. 

이게 좀 공감이 안 됐던 게 할아버지들도 그렇고, 게스트로 나온 최지우도 그렇고, 다들 돈 많은 분들인데 뭘 그런 가난 역할극을 시키나 싶은 마음이 가끔씩 들었더랬다.

아래는 용돈을 500만원 주기로 해놓고 꼼수로 425만원만 준 나피디에게 항의하는 이순재 교수님. 역시 연기 100단이시니까 이 정도 감정 잡으신 거다. 

티비엔

‘삼시세끼’도 그런 구석이 있었다. 돼지고기 좀 사 왔다고 막 괴롭히고, 물고기 잡아야 육지에서 돼지고기 살 돈 주고. 출연진이 재치가 넘치니까 재미는 있지만, 좀 피곤했다.

아래는 나피디가 차승원이 추성훈 주겠다고 사 온 돼지고기를 빼앗으려는 장면이다. 일본에서 왔는데 돼지고기 하나 못 먹이면 쓰나? 

티비엔

이전 프로그램 중엔 ‘윤식당’이 그나마 이런 역할극 스트레스가 제일 적었다. 그래도 살짝 있었다면 출연진들이 매출을 올려야 한다는 압박에 적지 않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점 정도? 그리고 그 스트레스 때문에 보고 있는 시청자도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거 정도? 하루 매출 200유로(약 25만원) 벌었다고 고기 파티하는 걸 보면서 ‘저렇게 먹을 만큼 남는 장사는 아닌데’라는 걱정이 앞섰다는 것 정도? 

티비엔

스페인 하숙은 이런 역할극이 하나도 없다.

숙박비는 5유로로 스페인 알베르게 업계 최저고, 저녁과 아침 두 끼 상다리 부러지게 차려주고 8유로(1만원)를 받으니 한국 물가보다 한참 저렴하다. 

하루에 20명을 받는다고 쳐봐야 260유로(33만원) 수준이다. 돈 벌 일이 없으니 돈 얘기를 할 필요가 없다. 대사며 자막에서 돈 얘기가 안 나오니까 이렇게 편할 수가 없다. 

이게 뭔가 해서 생각해보니까 내가 원하던 꿈 같은 삶이다. 돈 없다고 걱정하는 사람도 없고, 누가 돈 벌라고 보채는 분위기도 없는 삶.

식재료 살 돈이나 목공 부자재 마련할 돈은 보아하니 제작진이 넉넉하게 주는 것 같다. 차배진(차승원, 배정남, 유해진) 삼형제는 오로지 걷다가 지친 순례자들 배 터지게 먹일 궁리만 하고 있는 것이, 보기에 마음이 참 편하다.

최근에 누군가가 ‘연예인들 흙수저 놀이 정말 감정이입 안된다’는 말을 하는 걸 들었다. 언제적 만원의 행복이냐고요. TV에서 역할극 하듯이 액수 정해놓고 짠돌이 놀이에 감정이입 하는 시대는 지났다. 그걸 제일 잘 써먹던 나영석이 바뀌었으니 하는 말이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