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5일 16시 01분 KST

신보라 의원의 '아기 동반 본회의 출석'이 불허됐다

“국회의장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기 동반 국회 본회의장 출석 요청’을 불허하기로 결정했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4일 <한겨레>에 “영아인 자녀를 본회의장에 동반할 수 있도록 하는 관련법이 계류 중인 상황에서 입법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선제 조처를 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봤다”며 최근 신 의원이 제출한 요청안을 허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실장은 “문 의장이 일과 가정의 양립 가치를 찬성하고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현재로선 법안이 제출돼 논의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의장이 선택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국회법 151조(회의장 출입의 제한)를 보면, 국회 회의장에는 의원, 국무총리, 국무위원 또는 정부위원, 그 밖에 의안 심의에 필요한 사람과 의장이 허가한 사람 외에는 출입할 수 없다. 지난해 9월 출산한 신 의원은 지난달 27일 자신이 발의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과 ‘고용노동법 일부 개정 법률안’에 대한 제안 설명 자리에 생후 7개월 된 아들을 어깨띠에 매고 함께 하고 싶다고 입장을 냈다. 이에 문 의장은 단독으로 결정하기보다 교섭단체 원내대표에게 의사를 모아 달라고 부탁했으나, 해당 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않으면서 제안설명 자체가 연기된 상태다.

신 의원은 지난해 9월 국회의원이 정기적 수유가 필요한 24개월 이하 영아 자녀에 한해 함께 회의장에 출입할 수 있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을 제출했다. 이 법안은 국회 운영위 소위에 계류돼 있다. 문 의장의 결정에 신 의원은 “국회의장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며 “법안 통과를 위해 꾸준히 힘쓰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