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05일 20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4월 05일 20시 13분 KST

강원도 산불에 대피하지 못한 동물들이 있다(사진)

목줄에 묶인 채 발견된 개도 있다.

4월 4일 밤,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은 속초까지 번졌다. 산불에 대비한 이재민안 약 4,200여명이 넘는다. 이날 밤에는 동물들도 함께 대피했다. 어떤 동물은 가족과 함께 불을 피했지만, 우리에 갇히거나 목줄에 묶인 채 그 자리를 지킨 동물들도 있다.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한 노인은 ”우사로 가서 (소를) 풀어주려고 했지만, 연기가 너무 많이 나서 접근할 수 없었다”고 안타까워 했다. 소 여섯마리 중 두 마리가 숨졌고, 살아남은 소들은 검게 그을렸다. 또 ‘한국일보’에 따르면 강원도 속초시 장사동의 한 마을에서 발견된 개는 목줄에 묶여 오도가지도 못한 채 온 몸이 검게 그을린 상태로 발견됐다. 

한겨레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인흥리에서 동물권보호단체 케어 회원들이 화재로 인해 부상을 입은 동물들을 치료하고 있다.
한겨레
강원 고성군 장사동 용촌리의 한 축사에 코가 검게 그을린 소와 송아지가 남아 있다. 지난 밤 산불로 이 축사의 소 6마리 중 2마리 죽었다. 주인은 한 마리 엉덩이에는 불붙어서 난 상처를 보며 “어제 우사로 가서 풀어주려고 했지만, 연기가 너무 많이 나서 접근할 수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뉴스1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마을에서 검게 그을린 반려견이 전소된 집 앞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5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마을에서 화마에 그을린 반려견이 전소된 집 앞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