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4월 12일 16시 19분 KST

故 조양호 회장이 의미심장한 유언을 남겼다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전했다.

고 조양호 회장의 시신이 12일 한국으로 운구됐다. 운구 비행기를 타고 온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기자들에게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고인의 유언에 대해 묻자 조 사장은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는 말을 전했다. 관계자들은 이 유언이 그룹 상속과 관련된 의미가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조 회장의 장례는 12~16일 5일간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유족은 빈소를 지키며 문상객을 맞았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2일 추도사를 통해 ”이제 회장님께서는 떠나셨지만 회장님의 뜻은 우리 경제인들의 가슴속 깊이 남아 있을 것”이라며 ”저희가 그 뜻을 소중히 이어 받아 한국경제의 재도약과 국가 발전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