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3일 11시 29분 KST

황교안 대표가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무한권력 대통령, 지리멸렬 국회의 최종 배후는 문재인 대통령" - 나경원

자유한국당은 여아4당이 선거제 개편, 공수처 설치 등을 놓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한 것에 반발하며 강경 투쟁을 선언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에서 ”지금 독재 시도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누구도 대한민국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모든 수단 동원해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 거리로 나서야 한다면 거리로 나설 것이고 청와대 앞에 천막을 치고 농성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이어, ”정말 참담한 심정이다. 악법 야합을 막기 위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필요할 경우 청와대 앞에 천막이라도 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민주당은 (총선) 심판을 피하고자 악법으로 총선 결과까지 조작하려 한다”며 ”우리당과 1대1 승부로는 승산이 없으니 2중대, 3중대, 4중대까지 만들어 친문 총선연대를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뉴스1

황 대표는 ”결국 친문· 친정권 세력들만 살아남는 그런 독재공화국이 되지 않겠느냐”며 ”우리가 악법 패스트트랙을 막아야 하는 이유는 이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삶이 걸려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문(親문재인)무죄·반문유죄로 야당을 괴롭히고 있고, 대통령 말 한마디에 5년 전, 10년 전 과거 사건까지 끄집어내고 있는 상황에서 공수처법까지 패스트트랙으로 통과된다면 반국가적 독재를 막는 일은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1

나경원 원내대표도 ”여야 4당 합의 직전이 아닌 21시간 전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 관련 글을 올렸다”며 ”이는 청와대가 막후조율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무한권력 대통령, 지리멸렬 국회의 최종 배후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의회민주주의의 사망선고이고, 민주공화정을 지탱하는 삼권분립이 해체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