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4월 25일 20시 47분 KST

나경원 원내대표가 "대한민국 국회는 죽었다"고 외쳤다

경호권이 발동됐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바른미래당이 오신환 의원에 이어 권은희 의원마저 사임하고 채이배, 임재훈 의원을 각각 보임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국회는 죽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대한민국 국회에 있어서는 안될 의회민주주의가 붕괴되는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오 의원을 채 의원으로 사보임하더니 이번에는 권 의원을 임 의원으로 사보임했다”며 ”찬성하는 사람들끼리만 투표를 하겠다는 것이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희는 오늘 대한민국 국회는 죽었다고 선언한다”며 ”정말 더불어민주당과 그 2중대, 3중대에 대해 우리는 규탄한다. 이것을 허가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제 대한민국 치욕의 날에 대한 마땅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1

이와 관련 바른미래당은 오 의원과 권 의원에 대한 사보임계를 이날 오전과 오후 국회 의사과에 팩스로 제출했다.

같은 시각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법안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위한 법안을 막기 위해 국회 의안과에서 대기 중이던 한국당 의원들은 여야4당이 공수처 법안 또한 팩스로 제출하자 일제히 반발하며 ‘무효’라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1

여야4당은 사개특위와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공수처 법안과 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차례로 의결할 예정이다.

그러나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회의장 앞을 지키고 있어 개의와 안건 의결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의안과를 점검하자 오후 6시 50분경 경호권을 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