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5월 14일 19시 50분 KST

영국 앤드루 왕자가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찾았다

20년 전 여왕이 다녀간 길을 걸었다.

″하회마을에서 73번째 생일상은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14일 여왕의 메시지를 갖고 경북 안동을 찾았다.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안동을 방문한 지 20년 만이다.

당시 ‘가장 한국적인 곳을 보고 싶다’는 여왕의 뜻에 따라 선정된 곳은 안동 하회마을과 봉정사였다.

당시 언론들은 여왕의 안동 방문을 ‘영국 신사‘와 ‘한국 선비의 만남’이라고 표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앤드루 왕자는 이날 오전 헬기를 타고 경북도청에 도착한 뒤 이철우 도지사, 장경식 도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와 함께 도청 정원에서 기념식수를 하고 로비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이어 20년 전 여왕이 밟았던 발자취를 따라 하회마을, 농산물 도매시장, 봉정사를 차례로 방문했다.

그는 20년 전 여왕의 생일상이 재현된 하회마을 담연재 연회장에서 ”어머니가 다녀간 길을 이렇게 걷게 돼 기쁘다”며 여왕의 메시지를 낭독했다.

여왕은 ”앤드루 왕자의 안동 방문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에든버러 공작과 함께 한국을 국빈 방문한 것이 벌써 20년이 지났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1999년 한국의 많은 곳을 방문했고 아주 훌륭했다. 특히 하회마을에서 73번째 생일상은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여왕은 ”앞으로도 하회마을 주민과 안동시, 경북도민들에게 좋은 일만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앤드루 왕자는 ”출발 전 여왕을 만났을 때 ‘가서 모든 것을 보고 살피고 느끼고 체험하고 돌아와 한가지도 빼지 말고 모두 보고해 달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왕자에게 안동한지를 선물했다.

학록정사로 옮긴 앤드루 왕자는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가 시연한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으며, 농산물도매시장에서는 공판장의 경매현장을 본 뒤 농민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봉정사로 이동한 앤드루 왕자는 범종을 타종하고 대웅전을 관람한 후 마지막 방문지인 한국국학진흥원에서 장판각을 관람하고 성학십도 목판인쇄를 시연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