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15일 14시 36분 KST

'승리 구속영장 기각' 김상교씨가 심경을 밝혔다

'버닝썬 게이트'의 최초 신고자.

뉴스1

전 빅뱅 멤버 승리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된 가운데 ‘버닝썬 스캔들’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씨가 심경을 전했다.

14일 밤 김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버닝썬 게이트 기각”이라며 ”대한민국의 현실, 나라가 없어진 것 같다”고 글을 올렸다. 김씨는 이 글과 함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를 게시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성접대 알선, 성매매, 클럽 ‘버닝썬’ 수익금 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승리와 그 동업자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주요 혐의인 법인자금 횡령 부분은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또 다른 혐의에 대해서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 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뉴스1에 따르면 승리의 구속 기각에 대해 경찰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보강수사가 필요한 부분을 검토한 뒤 승리가 군입대를 하기 전에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