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15일 17시 15분 KST

경찰이 '성매매 현행범'을 붙잡았는데, 공무원·공기업 직원 7명이다

인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3명이다.

Photo by Brian T. Evans via Getty Images

인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 4명과 인천도시공사 소속 직원 3명 등 7명이 성매매 현장에서 적발돼 모두 직위 해제됐다.

15일 인천시 미추홀구에 따르면,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5급 공무원 A과장(50)을 비롯해 5~7급 공무원 4명을 모두 직위 해제했다고 밝혔다.

A과장 등과 함께 성매매한 혐의로 입건된 인천도시공사 소속 B팀장(51)과 C차장(44) 등 직원 3명도 직위해제됐다.

이들은 10일 오후 11시 인천시 연수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에서 주점이 고용한 러시아 국적의 성매매 여성 7명과 성매매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주점이 성매매 영업을 한다는 정보를 입수한 경찰은 미리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뒤 인근에서 잠복근무 중이었다.

조사 결과 이들이 유흥주점에서 사용한 300만원은 인천도시공사 직원이 개인 카드로 모두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A과장 등은 경찰 조사에서 ”가장 연장자인 인천도시공사 직원 카드로 결제한 뒤 나중에 돈을 나눠서 보내주기로 했었다”며 ”구와 도시공사가 함께 하던 공사가 마무리돼 가진 회식 자리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술자리가 접대성이었는 지 등 유착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미추홀구와 인천도시공사는 수사 결과에 따라 이들 7명에 대한 구체적 징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러시아 국적의 여성들은 모두 미등록 이주노동자인 것으로 파악돼 출입국관리소에 인계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