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5월 25일 11시 14분 KST

'간부급 외교관의 한미 정상 통화 유출' 사건에 대한 강경화 장관의 발언

"이건 차원이 다른 문제다"

뉴스1

프랑스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간부급 외교관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에 대해 ”용납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엄중한 문책을 예고했다.

강 장관은 24일(현지 시간) 현지 한국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번 유출 사건을 ”국가기밀을 다루는 외교공무원으로서 의도적으로 기밀을 흘린 케이스”라고 정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그간 외교부에 크고 작은 사고들이 있어왔지만 이것은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정상 간 통화라는 민감한 내용을 대외적으로, 그것도 실수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흘린 상황이기에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엄중 처벌한다는 입장”이라며 ”출장 오기 전에 꼼꼼히 조사해 엄중 문책하라는 지침을 주고 왔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번 사건이 내달 한미정상회담 등 한미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미국이 우리에게 (무슨) 의견을 줬거나 이런 상황은 아니다”며 ”우리 스스로 정리하고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단속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강 장관은 해당 외교관에 대해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며 ”국민의 신뢰가 무너져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