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07일 17시 21분 KST

'전 남편 살해' 고유정의 얼굴이 공개됐다(사진)

얼굴 공개를 강력히 반발해 왔다.

뉴스1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로 구속된 고유정(36)의 얼굴이 7일 공개됐다.

고유정은 이날 오후 4시쯤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진술녹화실로 진술하기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얼굴이 포착됐다. 고씨가 취재진을 의식하지 못하면서 자연스럽게 얼굴이 노출됐다.

앞서 지난 6일 고씨는 조사를 마치고 진술녹화실에서 유치장으로 호송 중 취재진을 마주치자 고개를 숙인 채 머리카락과 손으로 얼굴을 가려 공개가 불발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고씨는 얼굴 공개에 대해 강력히 반발해 왔다. 뉴시스에 따르면 고유정 씨는 자신과 피해자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과 가족 때문에 얼굴 공개를 하지 못하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고씨가 ”얼굴이 노출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제주지방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지난 5일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하다”는 등의 이유로 고유정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