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0일 17시 03분 KST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의 혈흔에서 '졸피뎀'이 검출됐다

졸피뎀은 수면제의 일종이다.

뉴스1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A씨(36)의 혈흔에서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피의자 고유정(36) 차량에서 발견된 이불에서 채취한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2차 검사한 결과 졸피뎀이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졸피뎀 검출로 그동안 고유정 사건을 둘러싼 의문 중 하나인 살해수법과 공범 여부 등에 대한 경찰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살해 수법과 관련해 신장 160㎝에 체중 50㎏ 정도로 왜소한 체격의 고유정이 180㎝, 80㎏ 상당의 건장한 체격을 지닌 A씨를 제압하기는 물리적으로 쉽지 않았을 것이란 관측이 대체적이었다.

또한 범행 전 고유정이 스마트폰으로 니코틴 치사량을 검색한 사실도 확인된 만큼 공범이 있거나 약물을 이용했을 것이란 추측이 있어왔으나 1차 검사에서는 약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경찰은 1차 약독물 검사는 혈흔 채취량이 미미해 정확한 결과가 안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재차 약독물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이번 결과로 고유정이 피해자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든 틈에 범행을 저질렀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고유정이 범행에 사용한 졸피뎀은 수면제의 일종이다. 고유정은 제주에 오기 하루 전인 지난달 17일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충북에 있는 한 병원에서 처방받아 인근 약국에서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유정은 감기 등 증세로 약 처방받은 사실은 인정했으나 약 사용처 등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해당 병원과 약국을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