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2일 10시 49분 KST

필리핀에서 2,000,000kg의 망고가 남아돌고 있다

비정상적인 생산량이다.

Pacific Press via Getty Images

필리핀이 넘쳐나는 망고 때문에 곤란한 상황을 겪고 있다. 기후변화로 망고가 생산되기에 좋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생산량이 비정상적으로 급증한 것이다.

6월 10일,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농림부의 에마누엘 피뇰 장관은 ”(망고 생산지인) 루손 섬에서만 약 200만 kg의 망고가 남아돌고 있다”고 말했다. 생산량 급증에 따라 망고 가격도 떨어졌다. 킬로그램당 58페소(약 1,300원) 하던 망고는 현재 25페소(약 570원)에 거래되는 중이다.

필리핀 농림부는 남아도는 망고를 처리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고심 중이다. 마닐라에서는 ‘메트로 망고’란 마케팅 캠페인을 시작해 100만kg의 망고를 판매중이다. 망고를 파는 노점들이 수도 전역에 개설됐다고 한다. 대량으로 구입할 경우 25페소에서 50페소 사이의 가격으로 판매된다. 또한 망고 요리법을 알려주는 요리 수업까지 개설했다. 한편, 루손 섬의 망고 농장 농부들은 사람들에게 망고를 공짜로 나눠주는 중이다. 아예 농장 문 밖에 망고를 담을 가방을 매달아놓기도 했다.

피뇰 농림부 장관은 홍콩과 두바이에 망고 수출량을 늘리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일본의 한 과일수입업체가 10만kg의 망고를 구입하겠다고 약속한 상황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