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12일 15시 03분 KST

장제원이 황교안·나경원을 `제왕적 지도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에는 투톱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

뉴스1
왼쪽부터 나경원, 황교안, 장제원 의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 대표를 향해 ”이미지 정치만 하고 있을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한국당에는 투톱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다.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덧붙여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치이고, 누구를 위한 당이냐.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가지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던지,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 제치고 원내 투쟁을 하던지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저의 절규가 구태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됐으면 좋겠다. 국민들의 정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결과가 나온 후 깨닫는다면 그때는 후회해도 늦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