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7일 11시 27분 KST

류현진이 7이닝 2실점을 했으나 자책점은 1.26까지 내려갔다

최대 위기인 6회초 상황을 보자

AFP

‘코리안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카고 컵스전에서 2실점으로 시즌 10승을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자책점은 1.26까지 낮아지며 엄청난 페이스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컵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2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2-2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류현진의 시즌 10승, 메이저리그 통산 50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지난 10일 LA 에인절스전(6이닝 1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잘 던지고도 승리를 놓쳤다.

그러나 최근에는 투수를 볼 때 승수보다는 자책점으로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1.36에서 1.26(93이닝 13자책)으로 더욱 끌어내렸다.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 2실점이 있었지만 저스틴 터너의 실책에 의한 것으로 판가름나 자책점에 포함되지 않았다. 

타석에서는 잘 맞은 타구를 날리는 등 열심히 방망이를 휘둘렀으나 3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류현진의 시즌 타율은 0.130에서 0.115(26타수 3안타)로 하락했다. 

최대 위기는 6회초에 찾아왔다. 류현진은 선두 바에즈를 3루수 터너의 실책으로 내보낸 뒤 브라이언트의 빗맞은 타구가 2루수와 우익수, 중견수 사이에 떨어지는 안타가 되면서 무사 1,3루에 몰렸다. 

이번에는 실점을 피하지 못했다. 리조를 3루수 직선타로 잡아내 한 숨을 돌렸으나 콘트레라스의 힘없이 구른 땅볼이 수비 시프트로 인해 아무도 없는 곳을 향하면서 내야안타로 둔갑했다. 3루 주자 바에즈가 홈을 밟아 1-1 동점. 

1사 1,3루 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류현진은 보트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맞고 1-2 역전을 허용했다. 알모라에게 우전안타를 맞아 계속된 2사 1,2루에서는 헤이워드를 삼진으로 처리해 추가실점을 막았다. 그러나 류현진의 6회 2실점은 실책에 의한 것으로 모두 비자책으로 기록됐다. 

이날 경기 전부터 컵스 타자들의 장타를 막아내는 것이 류현진의 과제로 꼽혔다. 이날 이전까지 19홈런을 기록 중이던 앤서니 리조를 비롯해 6명의 두 자릿수 홈런 타자가 포진한 컵스는 113홈런으로 이 부문 내셔널리그 3위였다. 

하지만 류현진은 제구를 낮게 유지해 장타를 0개로 막았다. 두 자릿수 홈런을 친 6명 중 카일 슈와버를 제외한 5명이 모두 출전했지만, 류현진을 상대로 2루타 이상을 쳐낸 타자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