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6월 18일 11시 38분 KST

일본이 '코파 아메리카' 첫 경기에서 칠레에 0-4 완패했다

쿠보 타케후사, 시바사키 가쿠, 나카지마 쇼야, 오카자키 신지 등이 출전했다.

Koji Watanabe via Getty Images

초청팀 자격으로 ’2019 코파 아메리카’에 출전한 일본 남자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칠레에 0-4 완패를 당했다.

칠레의 대승

일본과 칠레는 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로 모룸비에서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C조 1차전 경기를 치렀다. 일본은 쿠보 타케후사(레알 마드리드 카스티야) 등 유망주들을 중심으로 내보냈으나, 2015·2016년에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남미의 강팀’ 칠레에게는 역부족이었다.

일본은 쿠보를 비롯해 나카지마 쇼야(알두하일), 시바사키 가쿠(헤타페), 하라 데루키(사간도스), 우에다 아야세(호세이대) 등이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칠레는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르투로 비달(FC바르셀로나),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 등이 출전했다.

전반 중반까지 팽팽했던 경기는 전반 30분을 지나며 일방적인 칠레의 플레이로 전개됐다. 전반 41분 에릭 풀가르(볼로냐)의 헤더슛을 시작으로 후반 10분, 후반 37분, 후반 38분에 연달아 골이 터지며 결국 0-4로 경기는 마무리됐다. 일본의 베테랑 공격수 오카자키 신지(전 레스터시티)의 투입에도 경기의 판을 뒤집지는 못했다.

일본이 왜?

Alessandra Cabral via Getty Images

아시아 국가인 일본이 어째서 남미 국가들의 축구대회인 코파아메리카에 출전하게 된 것일까? 이는 남미축구연맹 회원국 부족에서 기인한다.

코파아메리카에는 개최국 브라질을 비롯해 볼리비아, 베네수엘라,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우루과이, 콜롬비아, 칠레, 파라과이, 페루 10개국이 출전한다. 조별리그 3경기를 맞추기에는 애매한 숫자다. 이 때문에 남미축구연맹은 타 대륙 국가 대표팀에 출전 요청을 보내 조별리그 12개 팀을 맞추고자 했고, 일본과 카타르가 요청에 응해 코파아메리카에 참여하게 된 것이다.

스포츠니어스에 따르면 한국 대표팀 역시 초청을 받았으나 일정 등의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다.

향후 일정

일본은 오는 21일 오전 8시 우루과이와 맞붙으며, 이튿날인 22일 칠레는 에콰도르와 만난다. 양 팀은 25일 오전 8시, 각각 에콰도르 그리고 우루과이와 경기를 치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