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19일 17시 37분 KST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K리그 선수들이 서울에서 맞붙는다

호날두를 비롯해 마리오 만주키치, 사미 케디라 등 1군 선수들이 한국을 찾는다.

VI-Images via Getty Images

K리그 선발팀(이하 ‘팀 K리그’)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끄는 이탈리아 명문 클럽 유벤투스FC와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오는 7월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겨레에 따르면 한국에 오는 유벤투스 선수단은 호날두를 비롯해 마리오 만주키치, 사미 케디라 등 1군 선수들이다. 프로축구연맹과 유벤투스는 이번 친선경기에 합의하면서 호날두의 출전을 보장하기로 했다.

유벤투스는 지난 1996년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국가대표팀과 친선경기를 치른 지 23년 만에 다시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 유벤투스는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회), UEFA 챔피언스리그 2회 우승을 기록하고 있는 이탈리아 최고의 명문 클럽이다.

유벤투스와 맞붙을 ‘팀K리그’는 K리그에서 최고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들로 구성될 예정이며, 선수 선발 방식과 경기 진행 방식, 티켓정보 등은 추후 확정된다.

한편 2007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FC서울과 경기를 치른 지 12년 만에 한국을 찾는 호날두는 ”한국을 다시 방문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 오는 7월, K리그와의 멋진 경기를 통해 한국팬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