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0일 09시 48분 KST

축구선수 정우영이 바이에른 뮌헨을 떠났다

더 많은 기회와 1군 보장을 위해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 소속됐던 축구선수 정우영이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19일(한국시간) 프라이부르크는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 계정 등을 통해 정우영의 영입 소식을 전했다.

SC Freiburg

등 번호는 29번이며,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로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독일 현지 언론은 그의 이적료가 200만유로(한화 약 26억원)이며, 계약 기간은 4년이라고 추정했다.

조헨 사이어 프라이부르크 단장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정우영은 한국이 낳은 최고의 재능 중 하나”라며 ”프라이부르크에서 완전한 분데스리거로 성장하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바이에른 측도 정우영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인터풋볼에 따르면 바이에른 유소년 팀의 요헨 사우어 감독은 ”정우영은 18개월 동안 발전했고, 개인적으로 훌륭한 결과를 냈다”라며 ”그가 최고가 되길 기원하며, 앞으로 그의 발전을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응원을 보냈다.

인천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인 정우영은 2017년 바이에른의 러브콜을 받고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2018-2019 시즌 정우영은 바이에른 2군에서 뛰었으며, 벤피카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과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와의 리그 경기에 교체 출전해 1군 무대를 밟기도 했다.

정우영은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위해 이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인 명문 클럽인 바이에른에서는 주전 자리를 꿰차고 안정적으로 1군에 편입되기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우영은 프라이부르크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 도전이 기대된다”라며 ”프라이부르크는 어린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는 클럽이다.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고 싶다”고 이적 소감을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