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1일 17시 09분 KST

양현석이 ‘스포트라이트’에서 YG가 쓴다는 마약 간이 검사 키트를 공개했다

“검찰에서 썼던 키트가 1만 원이라면, 이건 대략 5만 원짜리”

JTBC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JTBC ‘스포트라이트’와 인터뷰했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 프로듀서가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 직접 연락을 취해 최근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 언급했다.

JTBC ‘스포트라이트’에서는 20일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으로부터 파생된 각종 논란들을 다뤘다. 여기에는 YG와 검찰·경찰 유착 의혹도 포함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양현석과 ‘스포트라이트’의 비공개 인터뷰가 일부 전파를 탔다. 프로그램 측은 이례적으로 양현석 쪽에서 제작진에 먼저 “우리가 이야기 할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고 연락을 취했다고 알렸다.

양현석은 이 자리에서 그간 YG 소속 아티스트들의 마약 검사를 두 달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직접 마약 검사를 주도, 테스트하고 참관한다”며 “마약 검사를 전담하는 직원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여기서 마약 검사를 전담하는 직원이란 앞서 디스패치가 비아이 사건을 공익제보한 A씨를 양현석에게 데려갔다고 보도한 K씨다. K씨는 국내에서도 쉽게 구할 수 없는 마약 간이 검사 키트를 항상 들고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최근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을 부인한 까닭에 대해 “(해당 키트로) 자체 검사를 했을 당시 음성 반응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에게 YG에서 쓴다는 마약 간이 검사 키트를 보여줬다. 이는 대마, 필로폰을 포함한 12종류의 약물을 한 번에 검사할 수 있는 키트다.

그는 “국내에선 이 키트를 팔지 않는다. 검찰에서 썼던 키트가 1만 원이라면, 이건 대략 5만 원짜리”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GD 사건 이후 ‘YG에서 관리를 못 해서 이런 일이 생겼다’는 책임론이 나와 소속사에서 자체 검사를 해 왔다”고 설명했다.

양현석은 이 키트로 자사 아티스트들을 정기 검사하는 이유에 대해 “예방 차원이다. 지드래곤 사건(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 이후 YG소속사에서 관리를 못해서 이런 일이 있다는 책임론이 있어서 소속사에서 셀프로 검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마약 검사로 마약을 했느냐, 안 했느냐 가려내는 건 예방 조치가 아닌 사후조치”라고 꼬집었다. 또 그는 “‘우리 구성원은 마약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늘 상존해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양현석이 YG 마약 간이 검사 키트를 공개한 것은 내부의 마약 문제를 드러낸 것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