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4일 11시 46분 KST

서울에 올들어 두 번째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25일 오전 10시를 기해 발효된다.

서울에 올들어 두 번째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지난달 24일 이후 한 달 만이다.

기상청은 25일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 강원(양구 평지, 홍천 평지, 횡성, 춘천, 화천, 원주, 영월) 경기(여주, 성남, 양평, 안성, 이천, 용인, 하남, 의왕, 평택, 남양주, 구리, 수원,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동두천, 과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24일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적용된다.

대구를 비롯한 경북지역은 이날 즉시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대구와 경북 의성, 예천, 상주, 김천, 칠곡, 군위, 경산, 영천, 구미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춘천 31도 △대전 31도 △대구 32도 △전주 30도 △광주 30도로 예상된다.

25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수원 33도 △춘천 33도 △대전 32도 △대구 33도 △전주 31도 △광주 30도로 예상돼 좀 더 더워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특보 발효지역에서는 온열질환 발생이 증가하므로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야외활동을 자제하기 바란다. 또한 노약자는 야외에서는 되도록 그늘 진 장소에 머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시설하우스나 야외작업 때에는 아이스팩이 부착된 조끼를 착용하고 오전과 오후 1회 이상 휴식을 권고한다. 더불어 야외작업 중에는 15~20분 간격으로 1컵 정도의 물을 마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