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6월 27일 16시 12분 KST

조지 클루니가 넷플릭스 영화의 감독으로 데뷔한다

SF 소설 ‘굿모닝 미드나잇’을 원작으로 한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가 감독으로서 첫 넷플릭스 영화를 선보인다.

데드라인은 24일 조지 클루니가 영화 ‘굿모닝 미드나잇’의 연출 및 주연을 맡는다고 전했다.

‘굿모닝 미드나잇’은 2016년 릴리 브룩스 달튼이 쓴 동명의 SF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북극 천문대에 있는 늙은 학자와 지구로 돌아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우주비행사의 이야기를 그리는 내용으로, 발간된 해 ‘Shelf Awareness’와 ‘Chicago Review of Books’에서 ‘올해 최고의 책’ 중 하나로 선정됐다. 영화에서 조지 클루니는 늙은 학자 어거스틴으로 분한다.

클루니의 제작 파트너는 스모크하우스 픽처스의 그랜트 헤슬로브이며, 각본은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마크 L. 스미스가 맡는다. 크랭크인은 10월이다.

이에 클루니는 “그랜트와 저는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걸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며 “마크는 우리가 오랫동안 존경해 왔던 작가다. 또 우리는 넷플릭스와 함께 일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클루니는 2002년 ‘컨페션’을 시작으로 ‘굿나잇 앤 굿럭’, ‘레더헤즈’, ‘킹 메이커’, ‘모뉴먼츠 맨: 세기의 작전’, ‘서버비콘’ 등 영화감독으로도 맹활약 해왔다. 이번 ‘굿모닝 미드나잇’은 그의 첫 넷플릭스 영화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