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9일 17시 17분 KST

장마전선 북상으로 6개 국립공원 통제·항공기 24편 결항

30일 낮까지 많은 비가 예고됐다.

뉴스1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부산, 광주, 전남, 전북, 경남, 제주 일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로 인해 전국 6개 국립공원 220개 탐방로가 통제되고 항공편 24편이 결항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기준 흑산도·홍도, 전남(해남, 신안, 진도)에 호우 경보가 내려졌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해 경남 전 지역 등은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 등에 따르면 30일 낮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남부와 제주 지역에 50~150㎜, 충청 및 경북북부지역에 30~80㎜, 그 밖에 지역은 5~10㎜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29일 오후 3시 기준으로 흑산도에 91.8㎜의 비가 왔으며 신안(78㎜), 진도(78㎜), 해남(58㎜) 등에도 계속해서 강수량이 늘어나고 있다.

다행히 현재까지 피해상황이 집계된 것은 없다. 다만 지리산, 내장산 등 6개 공원의 220개 탐방로가 통제되고 있으며, 울산, 김포, 제주, 김해, 포항 등 항공기 24편이 결항됐다.

정부는 29일 오전 9시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현재 4648명이 투입돼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소방청은 부산, 전남, 경남에서 수목 전도 안전조치 3건을 실시했으며 국토부도 소관시설 예찰 및 풍수해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는 댐 수위 및 강우상황을 실시간 감시 중이다. 댐 저수율은 48.9%로 남강댐과 보성강댐 2곳의 수문을 방류했다.

중대본은 특보 지역(예비특보 포함)의 기상상황을 실시간으로 집중감시하고, 예찰활동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