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08일 11시 47분 KST

하태경이 베트남 이주 여성 폭행 사건에 한 말

최근 베트남 여성이 남편에게 폭행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확산됐다.

SNS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베트남 이주 여성 폭행 영상에 ”아내 폭력 뿐아니라 아동학대까지 가중처벌해 중형에 처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폭력 남편과 같은 한국인이라는 게 참 부끄럽더군요. 글로벌하게 한국 망신 다 시키네요”라고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박항서 감독이 어렵게 쌓아놓은 베트남과의 관계를 다 망칠까 우려도 된다”고 걱정했다.

하 의원은 ”아이를 밀치고 아이를 보는 앞에서 엄마를 구타한 건 아동학대”라면서 ”한국이 인종차별 국가라는 오명을 쓰지 않도록 이주여성인권 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 베트남 이주 여성이 남편에게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영상 속 남성은 여성의 뺨을 때리고 발로 걷어차는 등 폭행했다. 아이가 겁에 질려 우는 모습도 함께 담겼다.

현재 전남 영암경찰서는 남편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남성 A씨가 상습적으로 아내와 아이를 폭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A씨에게 특수상해와 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여성과 아이는 쉼터로 후송해 가해자와 분리조치를 한 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