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0일 18시 10분 KST

마리옹 꼬띠아르, 한국 팬 설명에 '욱일기 모자' 버렸다

그녀의 매니저가 응답했다

프랑스 배우 마리옹 꼬띠아르가 욱일기 무늬가 들어간 모자를 썼다가, 이를 본 한국 팬의 설명에 모자를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Pascal Le Segretain via Getty Images

마리옹 꼬디아르는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론진 파리 에펠 점핑′ 승마 대회에 참석해 경기를 관람했다. 문제가 된 것은 그가 쓴 모자였다. 

이날 마리옹 꼬띠아르는 이날 편안한 옷차림을 하고 모자를 썼는데, 모자의 전면에는 욱일기가 표시돼 있었다. 이에 한국 팬들을 중심으로 SNS 상에서 비판적인 의견이 나왔다. 

이후 마리옹 꼬띠아르의 팬이라 밝힌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이 직접 마리옹 꼬띠아르의 매니저이자 친구인 엘리엇 블리스(Eliott Bliss)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그로부터 받은 답변을 공개했다. 

엘리엇 블리스는 이 네티즌과의 DM 대화에서 ”‘욱일기’의 의미가 뭔지 몰랐다. 유럽에는 이런 무늬가 들어간 옷이 많다. 알려줘서 고맙다”며 ”모자는 쓰레기통에 버릴 것”라고 밝혔다. 

네티즌은 이 대화 후에도 마리옹 꼬띠아르 측으로부터 ‘무늬의 의미를 알려줘서 다시 한 번 감사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면서 ‘우리 프랑스인들이 욱일기 무늬의 뜻도 모르고 아무 때나 쓰고 있는 것이 미친 것 같다(insane)는 말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