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4일 11시 34분 KST

정세진 아나운서가 '노산'의 기준과 육아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013년, 11세 연하의 일반인과 결혼했다.

KBS

정세진 KBS 아나운서가 ‘노산’에 대한 기준과 육아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는 정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정 아나운서는 “내가 제일 불쌍한 것 같다. 늦게 아기를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라고 입을 열었다. 

정 아나운서는 11세 연하 남편에 대해 언급하며 “남편이 어려서, 초반 1-2년은 차마 애를 보라고 못 하겠더라”라며 “30대 중반인데 이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정 아나운서는 43세에 아이를 낳았다. 이에 대해 정 아나운서는 “의사 선생님이 45살까지는 노산이 아니라면서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라며 “그런데 그 뒤의 이야기를 안 해 줬다. 낳는 것보다 키우는 게 더 힘들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KBS

이를 듣던 정다은 아나운서도 공감을 표했다.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것보다 키우는 게 더 힘들다”며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에 정 아나운서는 “저의 방법은 ‘내버려 두기’이다. 왜냐면 내가 살아야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 아나운서는 지난 2013년 11세 연하 은행원 김유겸씨와 결혼했다. 결혼 1년 7개월만인 2015년 아들을 얻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