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6일 13시 36분 KST

6살 쌍둥이에게 자르지 않은 ‘10kg 대왕문어’ 먹방을 시킨 부모가 사과했다

동영상 제목은 ‘몸무게 15㎏ 쌍둥이가 10㎏의 대왕문어를 먹었어요’였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bbC0FaznmgJDuehIuQvYMA

6살 쌍둥이에게 자르지 않은 10kg 대왕문어 먹방을 시키고 해당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해 논란을 일으킨 부모가 끝내 사과했다.

최근 구독자 약 66만명을 보유한 국내 유명 어린이 유튜버 채널에 무게가 10kg이 넘는 대왕문어 먹방이 게재됐다. 제목은 ‘몸무게 15㎏ 쌍둥이가 10㎏의 대왕문어를 먹었어요’였다.

영상에는 아버지가 자르지 않은 대왕문어를 그대로 식탁 위에 올리면 6살배기 쌍둥이가 이를 먹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아버지가 문어가 너무 크다며 가위로 잘라주겠다고 하지만 쌍둥이들은 이를 거부했다. 또 쌍둥이 중 한 아이는 “아이들이 먹기엔 좀 크니까 가위로 잘라 먹어야 된다”며 “한꺼번에 먹으면 목에 걸릴 수 있으니 천천히 먹어라”라고 시청자들에게 조언을 하기도 했다.

영상이 게재되고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성인도 먹기 힘든 문어를 아이들에게 주는 건 위험하다”는 등 우려의 목소리들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아동학대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쌍둥이 아버지는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14일 공식 SNS에 사과글을 게재했다. 그는 “심려를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선물로 받은 문어를 아이들이 신기해 하고 먹고 싶다고 해서 자르지 않고 줬다. 영상이 끝난 후에는 잘라서 다 같이 먹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저희 실수는 콘텐츠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 채널은 유아 채널이기 때문에 더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앞으로 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콘텐츠 제작에 임하겠다”고 사과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