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7일 11시 47분 KST

한복연구가 박술녀가 '미스코리아 코르셋 한복'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앞서 인터넷에서는 '코르셋 한복'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뉴스1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한복 코르셋 쇼’를 진행해 논란이 된 가운데, 한복연구가 박술녀 박술녀한복 원장이 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7일 박 원장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했다. 이날 박 원장은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진행된 ‘한복 쇼‘에 대한 질문을 받자 ”주최 측에서는 시대적 감각을 가미한 옷이라고 하니까 제가 할 말은 없는 것 같다”라면서도 ”많은 분들의 소셜 미디어에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정말 거슬리기는 거슬렸나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한복을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다”라며 ”박물관에 있는 전통 한복을 그대로 입자는 생각은 아니지만, 그래도 전통성을 너무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 앞으로도 이런 대회가 있거나 할 때는 좀 더 생각하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입은 한복 치마는 깊은 트임이 있거나 길이가 짧았다. 앞서 대회를 주최하는 한국일보 측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성 상품화 논란이 있던 수영복 심사를 폐지한다고 밝혔으나, 정작 ‘한복 코르셋 쇼’에서 공개된 한복의 노출 정도는 수영복 심사와 크게 다르지 않아 비판이 이어졌다.

뉴스1
뉴스1

이에 대해 박 원장은 ”고객들 중에서도 ‘좀 더 딱 붙었으면 좋겠다, 노출했으면 좋겠다’는 분들이 계신다. 그런 분들께는 차라리 서양 드레스를 입으라고 말씀드린다”며 ”한복은 넉넉하고 너그러운 옷”이라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몸매가 잘 안 드러나니까 미스코리아에서 채택하지 않는 것 같기도 하다”고 묻자 박 원장은 ”매일 입는 게 아닌 만큼, 미스코리아가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대회로 거듭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진행된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후반부에는 코르셋 위에 한복 저고리와 치마를 입은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 7명이 등장했다. 일명 ‘한복 코르셋 드레스’라고 불리는 옷이었다. 이를 두고 과도한 선정성을 문제삼거나, 한복 고유의 아름다움을 해쳤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대회를 공동 주최한 한국일보E&B 측은 ”디자이너가 그냥 한복은 좀 올드한 느낌이 있으니 좀 더 패셔너블하게 구상해보겠다고 해서 진행한 것”이라며 ”시청자분들께서는 저희 의도와 다르게 오해를 살 수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