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7일 20시 50분 KST

내일(18일)은 태풍 다나스가 온다. 우산을 챙겨야 한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예정이다

뉴스1

목요일인 18일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접근으로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이날(18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호남과 경남에 많게는 150㎜ 이상, 경북 남부와 제주도에 30~80㎜의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또 충청도와 경북북부에서는 예상 강수량 10~40㎜의 비가 내리고, 비가 내리는 동안 벼락과 돌풍이 동반돼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빗줄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대만을 거쳐 오는 21일쯤 서해 쪽으로 이동하면서 한반도에 접근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정확한 이동 경로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태풍 다나스의 진로와 발달 정도에 따라 장마전선에 의한 예상 강수량과 강수지역의 변동성이 클 전망이다.

아침 기온은 20~23도, 낮 기온은 24~33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춘천 22도 △강릉 23도 △대전 22도 △대구 21도 △부산 22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제주 24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9도 △춘천 33도 △강릉 30도 △대전 27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제주 29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청정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동급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부분 지역에서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하겠으나 일부 중서부지역은 대기 정체로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남해 먼바다에서 2.5m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는 19일까지 서울과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중심 낮기온 33도 이상 올라 덥고, 남부지방과 제주도 중심으로 시간당 30mm 이상의 비가 내려 산사태와 축대 붕괴, 침수 등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18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21~33도, 최고강수확률 60%
-서해5도: 19~26도, 최고강수확률 10%
-강원영서: 20~33도, 최고강수확률 60%
-강원영동: 18~31도, 최고강수확률 70%
-충청북도: 20~29도, 최고강수확률 70%
-충청남도: 21~31도, 최고강수확률 70%
-경상북도: 19~27도, 최고강수확률 80%
-경상남도: 21~26도, 최고강수확률 80%
-울릉·독도: 20~25도, 최고강수확률 60%
-전라북도: 20~27도, 최고강수확률 80%
-전라남도: 22~26도, 최고강수확률 80%
-제주도: 23~29도, 최고강수확률 80%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