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8일 19시 34분 KST

태풍 '다나스'가 제주에 접근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John Seaton Callahan via Getty Images

남해안의 장마전선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북상으로 19일과 20일 제주도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유관기관들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18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 기준 현재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제주도와 제주도 앞바다에는 강풍·풍랑 예비특보(19일 새벽)와 함께 태풍 예비특보(19일 오후)까지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남해안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산지와 남부, 동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19일 새벽에는 제주도 육·해상에 초속 10~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19일 오후부터는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와 지형적인 영향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현재 중심기압 990hPa, 최대풍속 초속 24m의 소형태풍인 태풍 다나스는 20일 새벽 제주도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150~300㎜,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산지는 700㎜ 이상이다.

기상청은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침수, 범람 등의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부터 비상Ⅰ단계 근무에 돌입해 사전 예찰 활동과 공사장 안전 조치, 장비 점검, 기상 상황 전파 등에 힘쓰고 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재해위험지구·세월·해안가·급경사지·절개지 등 재해취약지역과 도로 침수, 하수 역류가 발생했던 지점을 중심으로 사전 예찰을 벌이고 있다.

읍·면·동지역에서도 양수기 등 수방자재들을 점검·정비하는 한편, 강풍으로 인해 입간판과 광고물, 비닐하우스, 공사장 자재 등이 날리지 않도록 사전 조치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50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서귀포 남쪽 원거리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 130여 척의 피항을 유도하고, 주면 통항 선박에 안전한 항해를 당부하고 있다.

조업 중이거나 항해 중인 중국어선에 대해서는 화순항이 태풍 위험지역에 포함돼 있는 관계로 목포항 등 안전지역으로 대피하도록 중국 상해수구중심에 통보한 상태다.

제주도교육청 역시 재난 대비 체제에 들어가 도내 각급 학교에 학생안전대책을 강구하고 학교시설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학사일정을 조정할 경우에는 각급 학교 홈페이지와 도교육청 홈페이지를 연계한 재난 게시판을 활용해 신속한 보고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