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22일 15시 23분 KST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모였지만 추경 처리 의사일정 합의는 끝내 불발됐다

결의안의 본회의 처리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추가경정예산 처리를 위한 국회 의사일정 합의가 불발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 회동을 열었지만, 본회의 일정 합의에 실패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할 예정이지만,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날짜를 확정하지 못하면서 결의안의 본회의 처리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 처리와 관련해서 본회의 의사 일정 관련 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상임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은 예산결산특위 등에서 더 하기로 했다. 그런 정도는 정상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타깝게도 어떠한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며 결의안의 본회의 처리 등에 대한 질문에는 ”임시국회 소집이 안 돼 있어 실질적으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6월 임시국회가 빈손 국회로 끝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려고 시도했지만, 또 해답 없이 끝났다”며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문제 논의를 진행하다 마무리를 못 하고 결렬됐다”고 했다.

이들 3당 원내대표들은 정개특위·사개특위의 정당 별 소위 위원장 배문 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추경안과 민생법안 등을 처리하기 위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등과 관련된 안보 국정조사 실시를 추경 처리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