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2일 19시 13분 KST

검찰 기소된 김성태가 검찰을 고소했다

피의사실공표죄

딸의 채용 청탁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검찰이 끝내 정치적 폭거를 자행하고 말았다”며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을 피의사실공표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뉴스1

 

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29분쯤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피의사실공표죄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이 사건은 대통령 측근 인사의 내년 총선지역 무혈입성을 위한 정치공학적 계략에 의해 정치검찰이 피의사실공표를 통해 정치수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윤재옥·이은재 한국당 의원과 함께 취재진 앞에 선 김 의원은 ”사법개혁특위에서 반드시 이 피의사실공표에 대해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며 자신에게는 아무 혐의가 없다고도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업무방해와 직권남용에 아무런 혐의가 없다”며 ”네 명의 KT 임원이 재판 중이지만 그 어느 누구로부터도 취업청탁이 있었다는 진술이 없었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검찰이) 정치적인 수사를 하다 보니 정치검찰은 국민들에게 할 말이 없어졌다”며 ”국정감사 때 증인 채택을 해주지 않은 것 자체가 뇌물죄라는 게 검찰의 판단이라면 앞으로 국회의원은 증인채택 등 정상적인 의정활동이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의 입장을 가지고 국정감사 증인채택이 이뤄졌음에도 이걸 뇌물수수라고 판단한 것은 국회에 대한 심대한 도전”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경찰에 고소장을 내기에 앞서 국회에서도 기자회견을 열고 ”법리적으로 얼마나 무리하고, 정치적으로 어떤 의도를 가지고 있는 사건인지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울남부지검은 무리한 정치적 기소를 강행했다”며 비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