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4일 11시 41분 KST

하태경이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에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Mnet 측은 이에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Mnet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면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사건은 일종의 채용비리이자 취업 사기다. 투표 결과는 조작이 거의 확실했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특정 숫자(7494.44/총득표수의 0.05%)의 배수(1등 178배에서 20등 38배까지 모두 다)”라면서 ”주변 수학자들에게도 물어보니 1등에서 20등까지 20개의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0에 가깝다고 하더라. 투표 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되어 있었다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그건 실제 결과가 나와봐야 안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런 청소년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 사기이자 채용비리다. 자신이 응원하는 아이돌을 위해 문자 보낸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청소년들에게도 민주주의에 대한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준다. 이 사건은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그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의혹을 제기한 팬들은 Mnet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