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5일 10시 41분 KST

넷플릭스가 '지정생존자'의 시즌4 제작을 취소했다

시즌3로 끝나버렸다.

Netflix

넷플릭스 드라마 ‘지정생존자’가 시즌3로 종영한다.

원래 미국 ABC의 드라마였던 ‘지정생존자’는 시즌2까지 방영된 후, 넷플릭스가 시즌3을 제작했다. 시즌3는 대통령과 내각 전부가 사망한 이후 대통령 자리에 오른 주인공 톰 커크만이 차기 대선에 출마하는 과정을 그렸다. ABC가 제작한 버전과 비교할 때, 넷플릭스의 시즌3는 성소수자와 인종차별 등 더 많은 주제를 담았고, 팬들은 시즌4를 기대했다.

하지만 넷플릭스가 시즌4 제작을 취소하기로 한 것이다.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팬들에게 ‘지정생존자’의 시즌3을 제공한 것이 자랑스럽다”며 ”우리는 특히 커크만 대통령으로서 열정과 헌신, 잊을 수 없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이자 프로듀서 키퍼 서덜랜드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지정생존자’는 tvN에서 리메이크해 현재 ’60일, 지정생존자’란 제목으로 방영중이다. 이 작품 또한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