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5일 11시 32분 KST

피에로 가면 쓰고 원룸 침입 시도한 사이코패스 도둑의 정체

유튜브를 통해 공식 사과를 하기도 했다

유튜브

피에로 가면을 쓰고 원룸 앞 택배를 훔쳐 가는 듯한 모습의 영상을 올린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남성은 택배 대리수령 회사 광고를 위해 제작한 영상이었다고 진술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5일 해당 영상 게시자인 최 모 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유튜브에는 `신림동, 소름 돋는 사이코패스 도둑 CCTV 실제상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피에로 가면으로 얼굴을 가린 남성은 원룸 복도로 추정되는 곳에서 주변을 두리번거리다 출입문 앞에 택배가 놓인 어느 집 앞으로 걸어갔다. 이후 출입문에 귀를 댄 채 잠금장치 비밀번호를 누르며 문을 열려다 문 앞에 있던 택배를 들고 자리를 떴다.

남성이 CCTV 화면 밖으로 사라진 뒤 집 안에 있던 주민이 나와서 밖 상황을 살피는 모습도 담겼다. 영상이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면서 경찰은 관련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이후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확인한 뒤 이 건물 거주자 중 한 명인 최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최씨는 ”광고 영상을 만들어 올린 것”이라면서 ”논란이 된 것을 알고 해명 영상을 올리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후 유튜브를 통해 공식 사과를 하기도 했다. 최씨는 ”공포를 극대화하기 위해 극적 장치를 한 것”이라면서 ”영상만 봐도 섬뜩한 공포로 느껴졌을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음을 전적으로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덧붙여 ”무서운 영상을 통해 `이런 무서운 택배 도둑은 없어야 한다`는 식의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려고 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