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27일 17시 50분 KST

경찰이 엠넷의 의뢰를 받고 '프로듀스X101' 내사에 착수했다

숫자만 보면 뭔가 잘못되긴 했다

뉴스1

엠넷이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셀프 수사 의뢰라는 강수를 뒀다.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X101’의 생방송 득표수 조작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전날 엠넷에 수사 의뢰서를 받아 ‘프로듀스X101’ 관련 내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엠넷은 전날(26일) ”논란이 발생한 후 자체조사를 진행했으나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공신력있는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프로듀스X101’은 지난 19일 생방송에서 멤버들 간의 최종 득표수가 일정한 득표차로 반복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프로듀스X101의 1위부터 20위까지 연습생들의 득표 숫자가 특정 숫자(7494.44)의 배수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조작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엠넷은 지난 24일 ”확인 결과 X를 포함한 최종 순위는 이상이 없었으나 방송으로 발표된 개별 최종득표수를 집계 및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음을 발견하게 됐다”고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