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8일 15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28일 15시 07분 KST

장맛비 그친 후 폭염 찾아온다

장마는 대체로 29일 오전 중에 끝날 전망이다

뉴스1

올해 장마가 29일 중에 끝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본격적 폭염이 시작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전국이 흐리고 장맛비가 오다가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에는 많으면 150㎜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현재 경기도, 인천, 서해5도, 전북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서울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29일 오전까지의 예상강수량을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서해5도 50~100㎜(많은 곳 150㎜ 이상) △강원영동, 남부지방, 제주도산지 5~60㎜로 내다봤다.

장맛비가 그치는 29일부터는 다시 낮 기온이 최고 34도까지 오르는 등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29일부터 이미 폭염특보가 발표된 경상 지역 이외에도 남부지방과 중부지방에 확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