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9일 09시 49분 KST

'영어 인터뷰 진행 죄송' 이혜성 아나운서가 부폰 인터뷰에 대해 사과했다

통역단계를 줄이려 했다

이혜성 인스타그램

지난 금요일(26일) 유벤투스와 팀 K리그 간의 친선 경기에서 경기 후 인터뷰 진행을 맡았던 KBS 이헤성 아나운서가 ”저의 미숙한 인터뷰 진행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기가 지연되고 여러가지 돌발상황이 발생하면서 당초 계획에 없던 부폰 선수와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라며 ” 빠듯한 시간이 주어져 통역단계를 한번이라도 줄이고자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것으로 부폰 선수에게는 양해를 구했지만, 정작 시청자분들의 입장은 고려하지 못한 미숙한 진행이었다”라고 밝혔다. 

이날 인터뷰에서 이혜성 아나운서는 이탈리아어 통역이 있는 상황에서 이탈리아의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에게 영어로 질문을 던졌다. 이 아나운서가 던진 첫 질문에는 자막이 붙지 않아 시청자들이 질문을 이해하지 못 하는 일이 있었다. (해당 영상 클립 참고)

방송 이후 그의 해명처럼 바쁘다 보니 통역단계를 한 번이라도 줄이려는 게 아니었겠냐는 의견과 그래도 공영 방송에서 자막도 없이 영어로 인터뷰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있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