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1일 09시 33분 KST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6조원…작년동기 대비 56% 감소

영업이익 3조원대는 2016년 3분기 이후 3년만이다.

삼성전자가 서버D램 수요 감소와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 등 메모리 제품의 전반적 약세로 인해 올 2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3조4000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반도체 사업에서 분기 영업이익을 3조원대를 기록한 것은 2016년 3분기(3조3700억원) 이후 거의 3년만이다.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반도체 사업의 실적 둔화로 2분기 전사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 

삼성전자는 31일 연결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6조59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63%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56조1271억원, 5조180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4.03%, 53.09% 줄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사업부의 부진이 눈에 띄었다. 반도체 사업부의 2분기 매출액은 16조900억원, 영업이익 3조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11조6100억원보다 무려 8조2000억원 이상 줄었고, 직전 분기(4조1200억원)보다도 7000억원 이상 감소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메모리의 전반적 업황 약세가 지속됐으나 데이터센터 고객사의 구매 재개와 모바일 고용량화에 따라 수요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남은 하반기에는 D램이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고 고객사의 재고 안정화 등의 영향으로 전반적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D램 1y 나노 공정 전환와 6세대 V낸드플래시 양산으로 기술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2분기 매출액 7조6200억원, 영업이익 7500억원을 기록했다. 고객 수요가 회복되는 상황에서 일회성 수익이 발생해 전분기 5600억원 적자에서 흑자전환하는데 성공했다. 하반기에는 중소형 패널 시장 수요 둔화가 우려되지만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가동률 향상으로 상반기 대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부문은 매출 25조8600억원, 영업이익 1조5600억원을 올렸다. 무선 사업은 스마트폰 시장 수요가 위축된 가운데 A시리즈 등 중저가 제품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E(소비자가전)부문은 매출 11조700억원, 영업이익 7100억원으로 호실적을 냈다. TV 사업에서 QLED와 초대형 등 프리미엄 TV 판매가 늘었으나 시장 경쟁심화로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성수기 효과로 에어컨과 건조기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하반기에 의류청정기, 건조기 등 생활가전 판매를 확대하는 동시에 빌트인, 시스템 에어컨 등 B2B 사업도 지속 강화할 방침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