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31일 14시 30분 KST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한일 갈등, 총선에 긍정적' 보고서에 대해 밝힌 입장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가 ‘한일 갈등’이 내년 총선에 미칠 영향이 긍정적이라고 판단한 여론조사 보고서를 작성·배포한 것에 대해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민주연구원은 31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30일 당내 의원들에게 발송한 한일 갈등 관련 여론조사 보고서는 적절치 못한 내용이 적절치 못하게 배포됐다”고 전했다.

이어 ”충분한 내부 검토 절차를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부적절한 내용이 나갔다”면서 ”관련자들에게 엄중한 주의와 경고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또 ”한일 갈등을 선거와 연결짓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당이나 연구원의 공식입장이 아닌 조사 및 분석 보고서가 오해를 초래하지 않도록 보다 신중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연구원은 ‘한일 갈등에 관한 여론 동향’ 보고서를 작성해 소속 의원들에게 보냈다. 보고서에선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등 각종 여론조사를 인용해 ”일본의 무리한 수출규제로 야기된 한일갈등에 대한 각 당의 대응이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많고, 원칙적인 대응을 선호하는 의견이 많다”며 ”총선 영향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1

이 보고서는 언론을 통해 유출됐고, 야당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일본 경제보복에 나라가 기울어도 총선에 이용해 먹으면 그뿐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천인공노할 보고서’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나라가 기울어도, 경제가 파탄 나도 그저 표, 표, 표만 챙기면 그뿐인 저열한 권력지향 몰염치 정권의 추악한 민낯”이라고 보고서를 비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보고서 내용에 대해 강한 비판을 내놨다. 정 대표는 ”국민은 지금 한일 경제전쟁의 불똥이 내가 먹고 사는 생업에, 삶에 어떻게 불똥이 튈지 전전긍긍하고 있는 마당에 집권여당의 싱크탱크가 한일 갈등이 총선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한 내용에 실망과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민주당의 공식 사과가 필요하다. 또 양정철 원장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프레시안에 따르면 이날 아침 당 비공개 회의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에 ”여론조사에 있어서는 주의를 가해야한다”고 당부했다고 한다.